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단으로 바로가기 빠른메뉴로 바로가기

게시판

  • 자원봉사

  • 후원하기

  • 방문신청











  • 공지사항

  • board

> 게시판 > 공지사항
본문 시작
게시판
Hush 서울신문 수록기사 아이콘 작성일 : 07년06월15일 15:32
 글쓴이 : 성산 조회 : 3,011  
<<< 女중·고생 댄스동아리 ‘허쉬’ 성산 임대아파트서 꿈 키워 >>>
 

14일 서울 마포구 성산2동 시영아파트 단지에 자리한 성산종합복지관 열린복지센터. 여중생 8명이 2인조 여성 듀엣 ‘타샤니’의 힙합 댄스곡 ‘경고’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 서울 마포구 성산2동 성산종합복지관 열린복지센터에서 힙합 댄스곡 ‘경고’에 맞춰 춤을 연습하고 있는 청소년 댄스동아리 ‘HUSH(허쉬)’. 
 
날아다니듯 발동작이 가볍고, 허리와 팔의 움직임이 유연하다. 안무를 맡은 김유진(17·선일여상3)양이 동생들의 틀린 동작을 일일이 고쳐준다. 이들은 성산동 임대아파트에 살고 있는 여중·여고생들.2002년 성산종합복지관의 도움을 받아 결성한 청소년 댄스동아리 ‘HUSH(허쉬)’멤버들이다.

김현진 사회복지사는 “춤을 매개로 또래 친구들이 만나 고민을 나누고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허쉬는 일 년 내내 분주하다. 금요일마다 재즈·힙합·밸리댄스를 연습하고, 여름특강에서 뮤지컬 공연을 배우며, 다양한 공연을 관람한다.1년간 닦은 실력을 매년 11월 정기공연 ‘허쉬의 꿈(HUSH´s Dream)’에서 선보인다. 허쉬가 공연한 춤곡만 10여개.

무엇보다 봉사활동에 열심이다. 경로당·보육원·장애인복지관 등 어려운 이웃을 찾아다니며 댄스 공연을 펼친다. 여름방학 때는 지역 어린이를 위한 댄스 교실도 연다. 춤을 배울 기회가 없는 동네 꼬마들에게 ‘허쉬 언니들’이 댄스를 지도하는 것이다.

지난해 댄스 교실에 참여했던 박지영(15·성산중3)양은 신기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회상했다.“장난꾸러기 아이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춤을 배우는 모습이 재미있었어요.‘춤이란 나를 표현하는 솔직한 말’이라고 말하는데 진짜 선생님처럼 우쭐해지더라고요.”

다채로운 활동 덕분에 허쉬는 서울문화재단의 ‘청소년문화벤처단’으로 선정돼 댄스 전문강사 등을 지원을 받고 있다.

허쉬와 5년간 인연을 맺어온 김 사회복지사는 “춤을 추고 봉사활동을 하면서 아이들이 자신감을 얻고 적극적으로 변해간다.”고 했다.

좋아하던 순정만화책에서 이름을 따 허쉬를 창단,4년간 회장을 맡았던 김유진양은 지난해 국가청소년위원회 참여위원으로 활동했고, 올해는 서울시 청소년상 대상을 수상했다. 현 회장인 정경혜(15·중암중3)양은 원래 남 앞에서 말도 못할 만큼 수줍음이 많았는데 춤을 추면서 적극적인 성격으로 변했다. 이제는 허쉬 대표로 각종 행사를 주도한다. 전양은 “허쉬 친구들과 속얘기를 하면서 답답하고 외로운 느낌이 많이 사라졌다.”면서 “춤만큼이나 소중한 추억을 많이 얻었다.”고 했다.

허쉬는 오늘도, 어려운 환경 속에서 춤을 추며 꿈을 키운다.

글 사진 정은주기자 ejung@seoul.co.kr

기사일자 : 2007-06-15    12 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답변
1빠른메뉴 시작
  • 메뉴바로가기
  • 대관안내
  • 기관방문
  • 현장실습
  • 현장연구보고서
  • 찾아오시는길
  • 관리자에게 메일보내기
  • 맨위로
하단정보 시작